"폭우 취약계층 대책 마련 통한 포용적 사회 실현해야"

작성자
Admin
 
작성일
2022.09.14
조회
165

올해 8월 초 서울의 시간당 강수량 141.5㎜는 비공식적으로 1907년 기상관측 이래 사상 최대치였다. 같은 달 8일부터 11일까지 나흘간 수도권, 강원, 충청권 등에선 100~600mm의 비가 와 큰 인적·물적 피해가 났다. 시간당 강수량이 30~40mm가 되면 하늘에서 비가 거의 물통으로 퍼붓는 정도로 내린다. 또한 운전자가 운전 중 와이퍼를 사용해도 시야 확보가 어렵고 도심의 작은 하수구에서 물이 넘쳐 오른다. 이런 점에서 시간당 강수량 141.5mm의 호우에 대해 하늘에서 물이 폭포수처럼 쏟아진다는 말 외에는 딱히 표현할 말이 없다.

 

이번 집중호우는 중부지방과 전북·경북권을 중심으로 차고 건조한 공기가 한반도로 내려오고 북태평양 고기압이 확장해 올라온 남쪽의 고온다습한 공기와 충돌해 생성된 정체전선의 영향을 받았다. 특히 남북으로 폭이 좁고 동서로 길게 형성된 비구름대가 이들 지역에 유입됐다. 특히 필리핀 부근 서태평양의 수온이 올라가는 라니냐의 영향으로 바닷물의 증발이 왕성하면서 이 비구름대에 다량의 수증기가 공급돼 강한 국지성 집중호우가 나타났다.

 

주거 취약계층인 반지하 주민들은 집중호우로 피해를 봤다. 서울에서 8월8일부터 이틀간의 집중호우에 의한 반지하 주택의 침수로 2곳에서 발달장애인과 가족 등 4명이 참변을 당했다. 그러면 폭우·침수로 사회취약계층이 겪는 문제와 고통의 해결을 위해 무엇을 해야 할까?

 

첫째로, 신뢰성 있는 기상·기후정보를 바탕으로 홍수·침수 등의 기후재난을 예측해 사회취약계층이 미리 대피·대처할 방안을 마련해야 한다.

 

세계기상기구(WMO)의 조사 결과(2021년)에 따르면, 1970년부터 2019년까지 50년간 자연재해가 5배 증가했으나 사망자 수는 약 3배가 감소했다. 그동안 지구온난화로 극단적 이상기후의 발생이 잦아지고 강도가 세어졌지만 기상·기후에 대한 예측력을 높여 대응능력을 키움으로써 자연재해로 인한 피해가 줄었다. 따라서 폭우 등 위험기상에 노출된 사회취약계층에게 그 위험성을 사전에 알려 대피할 수 있도록 신뢰성 있는 기상·기후정보에 바탕을 둔 조기 경보·대응 역량을 사회적으로 강화할 필요가 있다.

 

둘째로 향후의 극단적 이상기후에 대비해 홍수·침수를 막는 사회기반시설의 구축과 기존 시설의 점검을 도모해야 한다.

 

약 1100년 전 통일신라 진성여왕 때에 경남 함양의 위천이 여름에 홍수로 넘쳐 지역 주민들에게 큰 피해를 주곤 했다. 이 당시에 함양 태수로 부임한 최치원 선생은 강물길을 돌리는 둑을 쌓고 그 둑을 따라 나무를 심어 국내 최초의 인공 숲을 조성해 홍수를 성공적으로 막았다. 그러나 아무리 훌륭한 홍수 방재 시설도 예상치 못한 폭우로 역할에 한계가 온다. 따라서 저류조, 하수관로 등 홍수 방재와 관련된 사회기반시설의 구축·관리에 기후의 변화·변동사항을 꾸준히 예측·반영해 지속해서 점검해야 한다.

 

셋째로 탄소배출을 줄이는 자원순환과 친환경 중심의 저탄소 생산·소비로 기후위기를 막는 실천인 기후행동에 사회구성원 모두가 참여해야 한다. 기상청과 APEC기후센터의 ‘하천 유역별 극한 강수량의 미래변화 분석 결과’에 따르면 현재처럼 탄소배출이 계속 늘면 100년에 한 번 나타날 일(누적) 극한 강수량이 21세기 전반기(2021~2040년)에는 29%, 중반기(2041~2060년)에는 46%, 후반기(2081~2100년)에는 무려 53%로 증가한다. 반면에 탄소배출이 늘지 않으면 일(누적) 극한 강수량이 21세기 전반기에 31%, 중반기에 31% 그리고 후반기에 단지 29%만 증가한다. 탄소배출의 저감을 통해 폭우 가능성이 상대적으로 낮아져 홍수·침수 피해를 줄일 확률이 높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부는 우리나라 온실가스 배출의 상당량을 차지하는 국내 산업계의 탄소배출 저감 노력이 지속할 수 있도록 지원해야 한다. 국민 개인도 이상기후로 피해가 클 사회적 약자를 포함해 모두가 행복한 ‘포용적 사회’의 실현을 위해 탄소배출을 줄이는 기후행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해야 할 시점이다.

 

APEC기후센터 신도식 원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