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PEC기후센터, 2023년도 연차보고서 발간

작성자
manjae.ha
 
작성일
2024.04.12
조회
65

APEC기후센터(원장: 신도식, APCC)는 2023년 작년 한 해 동안 APCC의 연구·사업 성과를 요약해 수록한 “APEC기후센터 2023년도 연차보고서”를 2024년 4월 8일(월) 발간했다. 

APCC는 지난 2023년 아시아·태평양(아·태)지역 기후예측의 발전을 선도하는 다양한 연구·사업 활동을 통해 소기의 성과를 거두었고, 연차보고서에 APCC 성과 내용들을 정리해 수록했다.

 

APCC는 2023년에 전 세계 기후모델 자료를 활용하여 *다중모델앙상블(MME) 계절예측의 정확도 및 신뢰도를 개선하고, 최신의 인공지능기술 적용을 통해서 이의 활용성 및 경쟁력을 강화했다. 이와 함께 기후정보의 품질을 향상해 사용자의 수요에 대응하는 한편 더 편리하고 유용한 정보를 제공할 수 있게 했다. 기후정보 수요자가 원하는 더 상세한 고해상도의 계절예측 정보를 신속하게 제공해 전 세계 여러 국가의 장기 기후 예보 생산 및 정책 의사결정에 이바지하고자 하였다. 
* 다중모델앙상블 (MME) : 기후예측기관이 제공하는 각 기후예측모델의 예측정보를 통합해 기후예측정보의 정확도를 높이는 기법임. APCC는 현재 전 세계 11개국 15개의 유수한 기후예측 기관이 제공하는 각 기후예측 모델의 예측정보에 대해 이 기법을 활용해 신뢰성 있는 계절(장기기후)예측정보를 생산·제공하고 있음.

 

한편 APCC는 기상청과의 협력 시스템 구축 및 지원체계 정립·강화를 통해 1개월 및 3개월 기후전망의 개선을 위해 노력했다. 학계에서 개발된 기후예측 기술을 기상청의 기후예측·예보 현업 환경과 동일 조건에서 평가해 기상청 예보 업무에 적용·활용하고자 하였다. 또한, 이상기후 감시·예측 정보의 품질 향상과 기후변동에 대한 감시·분석 체계를 구축·운영하여 APCC의 이상기후 조기 탐지 역량을 강화하였다.

 

향후 수자원 관리 및 재생에너지 관련 정책 수립 때 고려해야 할 미래의 기후변화에 관한 전망을 분석하고, 기존 동남아시아 산불 및 연무 발생에 관한 조기경보 예측 서비스 대상 지역을 기존 인도네시아 보르네오섬에서 말레이시아로 확대하였다.

 

APCC는 유엔 녹색기후기금(GCF) 지원사업을 통해 개발한 ‘바누아투 농업 분야 기후서비스 시스템(OSCAR)’을 바누아투 정부에 성공적으로 2023년에 이양하였다. 또한, 태평양 도서국가 기상청의 기후예측 담당자를 대상으로 국내와 국외 현지에서 기후 예측·정보 활용 역량 강화 교육을 수행하여 이들 국가의 기후위기 대응 역량을 향상하는 데 이바지하였다.
* 녹색기후기금 (GCF : Green Climate Fund) : 개도국에 대해 온실가스감축과 기후변화 적응 등을 지원하기 위한 유엔 산하 국제기구  

 

APCC 신도식 원장은 “2023년의 APEC기후센터의 성과를 바탕으로 세계 최고 수준의 기후예측전문 기관으로 도약하고자 한다.”라며 “이를 위해 기후예측을 위한 APCC의 핵심기술을 더욱 발전시키고 국제사회뿐만 아니라 정부와 국내 유관기관들과도 기후 분야에서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예정이다.”라고 말했다.

 

해당 보고서는 국·영문으로 발간됐으며, APCC 홈페이지(www.apcc21.org)에서 ‘APEC기후센터 2023년도 연차보고서’를 내려받을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