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APCC 소식

APCC와 부산대학교 공동연구팀의 더위 체감온도 관련 폭염 연구 논문 사회적 큰 관심 받아!
APEC기후센터(APCC)와 부산대학교(차정인) 공동 연구팀의 연구논문(주저자 APEC기후센터 이현주 박사)인 “한반도 여름철 더위 체감온도(기온과 습도의 복합적인 영향으로 인간이 실제 느끼는 온도)의 변동성과 이와 연관된 대기순환 패턴(변화 양상) (Human-Perceived Temperature Change in South Korea and Their Association with Atmospheric Circulation Patterns)”이 2021년 미국 기상학회지 (American Meteorological Society Volume 34: Issue 4)에 게재되었다. 그리고 이 연구성과는 국내 언론의 큰 관심을 끌었다. ※ 논문 온라인(online)판 : https://doi.org/10.1175/JCLI-D-20-0344.1APEC기후센터와 부산대학교의 공동연구팀은 이번 연구논문에서 1981년부터 2018년까지 연도별 여름의 기온과 습도를 복합적으로 고려해 폭염이 사람의 몸과 건강에 끼친 잠재·실질적 영향을 제대로 파악하고자 한반도 내 시간과 공간에 따른 더위 체감온도 변화 추세·시점을 분석하였다.이번 연구에서 1981년부터 2018년까지의 여름 동안에 더위 체감온도의 상승 경향이 최저기온, 평균 및 최고기온 (minimum, mean and maximum temperature)의 상승 경향보다 훨씬 뚜렷하게 나타난다는 것을 알아냈다. 즉 더위 체감온도가 기온보다 훨씬 빠르게 올라가고 있다. 이전 폭염특보의 기준이 되어왔던 기온 상승에 비해 사람들이 체감하는 폭염의 강도가 훨씬 강하며 인간의 몸과 건강이 훨씬 더 나쁜 영향을 받았을 가능성이 커졌다는 것이다. 이와 함께 더위 체감온도를 ※4개의 범주(category)로 분류하여 연간 발생 횟수 변동에 따른 건강상의 위험을 조사하였다. 여름철에 사람들이 건강에 주의를 요하는 30도를 넘는 체감온도는 1981년부터 2009년의 29년 동안에 우리나라에서 연평균 53일 발생했지만, 2010년부터 2018년 9년 동안에는 연평균 57일 발생한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것은 2010년대 이후로 높은 기온과 습도의 복합적인 효과로 폭염으로 인한 건강피해가 늘었다는 것을 의미한다.이번 논문의 주저자인 APEC기후센터 이현주 박사는 “이번 연구 결과는 2020년 5월부터 기온과 습도를 동시에 고려해 실제로 사람이 느끼고 겪는 ‘일(日) 최고 체감온도’를 반영해 시범운영하고 있는 기상청의 변경된 폭염특보 기준의 도입이 왜 필요한지를 잘 설명해준다.”라며 “또한, 폭염과 관련한 국민의 체감온도 상승의 원인 파악 및 지구온난화와 최근 폭염과의 관계 규명을 통해 우리나라의 이상기후 감시 및 대응을 위한 올바른 대책 수립이 가능하다”라고 말했다.​
Date : 2021.08.23
APCC 명복순 선임연구원, 한반도 겨울철 한파 후 여름철 폭염 추세분석·원인 규명 논문 발표·게재
APEC기후센터(APCC)의 명복순 선임연구원(박사)가 수행했던 최근 연구의 논문인 “봄철 따뜻해지는 북대서양과 열대 서태평양의 복합적 효과에 기인한 한국 내 추운 겨울 뒤엔 더운 여름이 따라오는 최근 추세(Recent Trend of Cold Winters Follwed by Hot Summers in South Korea due to the Combined Effects of the Warm Western Tropical Pacific and North Atlantic in Spring)”가 환경연구지(Environmental Research Letters)’ 에 최근 온라인으로 게재 되었다.※ 논문 온라인(online)판 : https://iopscience.iop.org/article/10.1088/1748-9326/ac1134APCC 명복순 선임연구원의 이번 논문은 1990년대 이후로 한반도에서 추운 겨울은 더운 여름을 몰고 오고 온화한 겨울 뒤에는 상대적으로 시원한 여름이 찾아오는 경향을 보인다는 사실을 국내 최초로 규명했다.이번 연구는 1975년부터 2017년까지 43년(이하 평년)동안 한반도 일별 평균과 최고 기온 기록을 이용해 1991년부터 2017년까지의 각 연도별 12월부터 2월(이하 겨울철)까지의 평균기온과 이어지는 6월부터 8월(여름철)까지의 평균기온의 관계가 통계적으로 유의미한 음의 상관관계(상관계수 -0.54)를 가진다는 것을 발견했다. 즉 한해 겨울철의 평균기온이 겨울철 평년 평균기온보다 내려가면 대체로 그해 여름철의 평균기온이 여름철 평년 평균기온보다 올라가는 경향을 보였다. 그 반대로 한해 겨울철의 평균기온이 겨울철 평년 평균기온보다 높으면 그해 여름철 평균기온은 여름철 평년 평균기온보다 낮아지는 '통계적' 경향을 보였다. 이러한 기온의 계절별 변화로 인해 한반도 겨울철 한파 후에는 여름철 폭염이 찾아올 가능성이 높다.이번 연구는 1970년대 그리고 1980년대와는 달리 1990년대 이후로 한반도에 한파를 불러오는 겨울철 대기순환 패턴이 봄철까지 오래 지속됨으로써 북대서양과 열대 서태평양 지역의 해수면 온도를 높여 우리나라에 여름철 폭염을 유발한다는 것을 국내 최초로 규명해 의의가 있다.이번 연구결과는 국내 여름철 기온 및 폭염 예측 역량을 높이는 데 기여할 뿐 아니라 향후 효과적인 폭염대책을 수립하는데도 크게 이바지 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이러한 극단적인 기후현상이 기후변화로 1991년 이후 심각해지고 있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규명함으로써 향후 폭염과 한파를 연계해 이상기후에 효과적으로 대처하는데 이바지할 수 있다.
Date : 2021.08.20
APEC기후센터, “2021년도 APEC기후센터 회원국 실무단 회의” 온라인 개최
APEC기후센터(APCC)는 2021년 7월 15일(목)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11개 회원국 기상청과 “2021년도 APEC기후센터 회원국 실무단 회의”를 비대면 온라인 화상회의 방식으로 개최했다.이번 2021년도 APCC 회원국 실무단 회의에서 APEC 회원국 기상청 실무단은 각국의 이상기후 현황·대처와 관련된 각국의 사례와 애로점을 발표·공유하고, 이를 바탕으로 기후예측·정보 서비스 이용·개선을 위한 의견 개진 및 이의 발전방향을 논의하는 자리를 가졌다. 올해에는 호주기상청을 비롯한 9개국 회원국 기상청의 이상기후 및 기후위기에 대한 대외소통 현황 및 현안 발표가 있었다. 또한, 참석자들은 코로나 감염병 확산 사태에도 불구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기후정보서비스 확산을 위해 소통하는 각국 기상청의 노력과 사례에 대해서도 공유하였다. 이를 통해 APEC기후센터와 APEC 회원국 기상청 실무단의 회의 참석자들은 이상기후에 대한 효과적 감시·대응 방안과 이에 필요한 기후예측 정보의 올바른 생산·활용 방향을 모색하고자 하였다.이번 회의에는 우리나라 기상청과 호주, 캐나다,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뉴질랜드, 필리핀, 대만, 태국, 베트남, 일본 등 APEC 11개 회원국의 기상청 기후예측·서비스 실무단이 참여했다.APEC기후센터는 APEC회원국 내 기상청 실무단으로부터 센터의 기후예측·서비스 이용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향후 개선하고, 기후예측 역량 및 예측정보의 활용을 높이기 위한 회원국들과의 긴밀한 협력 도모를 통해 아·태지역내 이상기후 감시·대응과 관련한 기후정보 서비스 이용자의 만족도를 한층 높일 예정이다.​
Date : 2021.07.16
APEC기후센터, 2021년 APEC 기후심포지엄 비대면 온라인 개최
APEC기후센터는 말레이시아 기상청(MET Malaysia)과 공동으로 ‘기후위기에 대한 효과적 위험관리를 위한 기후정보 제공자와 수요자 간의 기후소통(Climate Communication) 혁신과 인간안보(Human Security) 향상’을 주제로 2021년 7월 13일(화)부터 14일(수)까지 2일간 “2021년도 APEC 기후심포지엄(APCS)”을 비대면 온라인 방식으로 개최하였다.2021년도 APEC기후 심포지엄은 아시아·태평양(이하 아·태) 지역의 기후 및 관련분야 전문가들이 수요자 맞춤형 기후예측 정보서비스에 대한 이해와 활용을 도모하는 기후정보 공급자와 다양한 수요자 간의 기후소통 전략을 알아보고, ‘인명 안전·보호 우선’과 ‘지속가능 발전 추구’라는 인간안보적 차원에서 기후변화 및 이상기후로 인한 위험에 효과적으로 공동 대응하는 방안을 모색하고자 열렸다.2021년 7월 13일(화)의 2021년도 APEC 기후심포지엄의 개회식에서 권원태 APEC기후센터 원장의 개회사를 필두로, 자일란 빈 사이먼(Mr. Jailan bin Simon) 말레이시아 기상청장의 환영사가 온라인으로 진행되었다.2일간 진행된 이번 2021년도 APEC 기후심포지엄은 총 2개의 패널 토론세션으로 구성되었다. 2021년 7월 13일(화)의 첫째날 토론세션은 “기후정보 서비스를 통한 기후위기 대응력 강화”를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번 세션에서 온라인 참가자들은 기후위기 시대의 효과적인 기후정보 서비스 활용 방향을 모색하는 시간을 가졌다.2021년 7월 14일(수)의 둘째날 토론세션은 “기후정보 서비스의 효과적 활용 도모를 위한 기후정보 공급자와 다양한 수요자 간의 기후소통전략 모색”이라는 주제로 진행되었다. 이 세션에서는 기후재난 및 이상기후 대응을 위해 기후정보가 다양한 수요자에게 활용될 수 있게 하는 구체적 방안이 논의되었다. 특히, 공급자와 사용자 간의 제공되는 기후정보에 관한 생각·의견의 간극을 줄이기 위한 기후소통 전략·방안과 이를 위한 공급자와 사용자 간의 구체적 역할·노력이 모색되었다.권원태 APEC기후센터 원장은 “장기적으로 지구온난화 경향을 줄이기 위해 탄소중립의 실현에 필요한 범 사회·정부적 기후행동이 중요하다”라며 “이와 함께 이번 심포지엄은 이상기후로 당장 눈앞에 닥친 재해위험에 효과적으로 예방·대처하기 위한 지속가능한 기후위기 대응 국제공조 강화 방안에 대해 논의함으로써 포용적 실천을 위한 범지구적 이상기후 대비체계 구축의 기반을 마련하고자 하였다”라고 말했다.APEC기후센터는 아·태지역에서 발생하고 있는 극단적인 이상기후 및 기후변화에 대한 각국의 대처능력을 향상시키고 국제적인 기후과학 네트워크의 활성화를 도모하기 위하여 매년 ‘APEC 기후심포지엄’을 주최해 오고 있다. 정상적인 상황에서는 APEC 기후심포지엄은 매년 APEC 정상회의가 열리는 국가에서 개최돼왔으며 아·태 지역 관련 분야 주요행사 중의 하나이다. 올해에는 전세계적 코로나19 감염병 확산 사태를 고려해 비대면 온라인 회의방식으로 열렸다.
Date : 2021.07.16